2015년 6월 10일

무주 시옷집

SONY DSC

Architect :  박성일, SUN ARCHITECTURE

Coordinator : JYA-RCHITECTS

Construction : 라권수

대지 위치 : 전라북도 무주군 무풍면 철목리

대지면적 : 177m2

건축면적 : 61.08m2

연면적 : 61.08m2

무단 전제, 복제를 금합니다.

 

 

 

 

 

 

ⒸHwang Hyochel

ⒸHwang Hyochel

 

 

 

 

ⒸHwang Hyochel

ⒸHwang Hyochel

 

 

 

 

ⒸHwang Hyochel

ⒸHwang Hyochel

 

 

 

 

ⒸHwang Hyochel

ⒸHwang Hyochel

 

 

 

 

ⒸHwang Hyochel

ⒸHwang Hyochel

 

 

 

 

LOW COST HOUSE SERIES 5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전북지부의 요청으로 JYA-RCHITECTS가 코디네이터로, SUN ARCHITECTURE가 설계자로 참여했다.

 

1.열악한 현재 상황

아버지, 어머니, 세 아이가 한 방에서 살고 있었다. 집이 워낙 오래되어 단열은 기대하기 힘들었고 집이 춥다보니 한 방에 다섯 식구가 모여 생활하는 상황이었다. 화장실은 밖에 따로 있었고 방 한 칸과 주방 겸 씻는 공간이 자리하고 있었다.

before

before

 

 

 

2.불충분한 예산

재단이라는 특성 상 한정된 예산으로 지원할 수밖에 없다. 그 중에서도 주거지원 사업은 큰 사업이다. 그러다 보니 예산은 항상 부족할 수밖에 없는데, 다행스럽게도 이전에 진행했던 작업들보다는 여건이 나았다. 기존의 집을 철거하고 신축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는 점에서는 충분하진 않으나 불가능한 예산은 아니다.

 

 

3.날씨, 마당, 단열, 그리고 ‘창고’같은 ‘집’

무주에는 스키장이 있다. 그만큼 겨울이 길고 추우며 눈이 많이 온다.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부분은 저렴한 방법으로 짓되 확실한 단열 성능을 확보하고 겨울에 대비한 건물의 형태와 동선이다. 먼저 떠올린 것은 ‘창고’ 형태의 ‘집’이었다. 직사각형의 단순한 형태는 바닥면적 대비 외피면적이 상대적으로 적으므로 열효율이 높을 뿐 아니라 예산을 생각했을 때도 최적의 대안이 될 수 있다.

도로 쪽에 마당을 배치하려다가 지나치게 집이 밖으로 노출이 되기 때문에 마당을 대지의 중심으로 위치를 바꿨다. 땅이 좁고 길어서 마당을 최대한 넓게 확보하려다 보니 집은 자연스럽게 북측 대지 경계까지 바짝 붙였다. 북측 대지 경계선이 살짝 꺾여 있어서 집도 땅의 모습 그대로 살짝 꺾인 직사각형 모양이 되었다. ㅅ자 모양이 된 것이다.

마당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집을 ㅅ 모양으로 꺾었다.

마당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집을 ㅅ 모양으로 꺾었다.

 

 

 

시중에서 집을 가장 저렴하게 짓는 방법은 일명 샌드위치 패널로 짓는 조립식 패널주택이다. 아마도 이 가족이 앞으로 난방을 충분히 하기 어려울 것이기 때문에 철골 구조 양쪽으로 샌드위치 패널을 설치하여 ‘단열재+중공층+단열재’로 충분한 단열성능을 구현했다.

구조를 사이에 두고 양쪽으로 단열재를 설치해 2겹으로 만들었다. 구조체는 중공층의 역할을 겸한다.

구조를 사이에 두고 양쪽으로 단열재를 설치해 2겹으로 만들었다. 구조체는 중공층의 역할을 겸한다.

 

 

ⒸPark Sungil

ⒸPark Sungil

ⒸPark Sungil

ⒸPark Sungil

ⒸPark Sungil

ⒸPark Sungil

ⒸJung Hogun

ⒸJung Hogun

ⒸPark Sungil

ⒸPark Sungil

1층평면도-01 다락층평면도-01 지붕층평면도-01 단면도-01 입면도01-01 입면도02-01